32kg 감량에 성공한 유재환이 새로운 전성기에 맞이한 듯 하다.

29일 유재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하 ‘전참시’)에 출연한 자신의 모습을 캡쳐해 올렸다.

이와 더불어 “감사합니다. 정말 따뜻한 댓글, 말씀해주신 모든 분들 때문에 더더 열심히 살고 싶어진다”라며 자신을 향해 격려의 말을 전해준 시청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방송을 보다가 온몸이 베베 꼬이고 간지럽고, ‘쟤가 미쳤나봐!’하고 소리를 질렀다”라며 “어머니도 끝까지 보기에는 실패했다. 연(예인)병 제대로”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아직도 오글거린다는 소감을 전한 유재환. 그는 “VCR 빛내준 천사 같고, 내 인생에서 착한 성품 1위 박보영느님, 한국에서 최고로 재미있고 웃기지만 실력도 최고인 나의 뮤즈 장항준, 항준이 형. 언제나 저를 아껴주시는 나만의 느님 김신영 형님 너무너무 감사하다”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글을 마무리 했다.

앞서 유재환은 32kg를 감량했다고 해, 화제를 모았다. 건강상의 이유로 다이어트를 시작한 그는 그동안 앓던 통풍 등을 다이어트를 통해 극복했다.


이날 ‘전참시’에서도 4개월 간 32kg 감량에 성공했던 유재환이 일상이 공개됐따. 그는 한층 훤칠해진 외모와 차분한 말투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그는 길을 가며 마주치는 사람마다 “나를 알아보겠냐”라고 되물으며 웃음을 안겼다.

철저한 외모 가꾸기에 돌입한 그는 “요즘 멋 부린다. 살이 빠지니 너무 좋다”라며 스스로 ‘외모 성수기’에 돌입한 것을 인정했다. 유재환은 “이런 날이 두 번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다”라며 “‘이때를 즐기자’라고 신나서 사람들에게 물어본다”고 사람들에게 자신을 알아보겠냐고 물어본 이유를 설명했다.

식단 관리까지 철저하게 하는 모습을 보여준 유재환. 이를 본 ‘전참시’ MC들 역시 감탄을 금치 못했다.

앞서 살을 뺀 후, 많은 화제를 모은 유재환은 가수로서 활약을 예고했던 상황. 이날 역시 유재환은 “제가 음악을 하는지 모르는 분들이 많더라”며 “살을 뺀 김에 가수로 태어나고 싶었다”고 포부를 전해 박수를 받았다.

완벽하게 변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던 유재환. ‘외모 성수기’에 돌입한 그가 보여줄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