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설리가 라이브 방송 도중 신체 일부가 노출되는 사고를 겪었다. 본인은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지만 관심은 이틀째 식지 않고 있다.

설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설리는 자신의 머리를 단장하고 화장하는 방법을 보여줬는데, 이 과정에서 상의 속옷을 착용하지 않아 신체 일부가 그대로 노출됐다.

해당 라이브 방송은 설리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를 중심으로 영상과 사진이 빠르게 유포됐다.

설리가 속옷 상의를 착용하지 않은 ‘노브라 패션’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평소에도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하며 ‘노브라 패션’을 자주 선보였다.

설리는 지난 6월 JTBC2 ‘악플의 밤’에 출연 “내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어울리면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한다.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라고 생각한다”는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신체의 일부가 노출되는 직접적인 사고를 겪었고 누리꾼들은 이틀째 뜨겁게 토론하고 있다. “정식으로 하는 방송도 아니고 팬들을 위한 것인 만큼 속옷 착용 여부는 본인의 자유다” “이번 사고 역시 실수다”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그래도 영상을 통해 공개되는 만큼 주의했어야 한다” “이쯤되면 고의적인 것 같다”는 의견도 대립했다.

정작 사건의 당사자인 설리는 다음날인 29일 아무일 없었다는 듯한 근황을 공개했다. 설리는 “오늘 왜 신나?”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는데 공개된 사진에는 화사한 미모를 뽐내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