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모의 아내 서수연이 아들 사랑을 자랑했다.

25일 서수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은 아들 담호 군이 곤히 잠든 모습을 담은 것으로, 귀여운 토끼 귀가 달린 옷을 입은 담호 군의 모습이 절로 엄마 미소를 짓게 만든다.

서수연은 “딸꾹질선수 이담호”라며 아들을 향한 애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사진이 공개되자 팬들 역시 “너무 예쁘게 자는 것 아니냐”, “잘 자고 잘 먹어서 쑥쑥 컸으면”, “엄마 아빠를 닮아 잘생겼다” 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이필모의 품에 안겨서 잠든 아들 담호의 모습. 사진=서수연 인스타그램
 한편 서수연은 TV CHOSUN ‘연애의 맛’을 통해 배우 이필모와 인연을 맺어 결혼에 골인했다. 최근 아들을 출산한 후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사진 = 서수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