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김현우 앵커와 이여진 기상캐스터가 결혼한다.

지난 25일 김현우 앵커와 이여진 기상캐스터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두 사람은 오는 12월 15일에 결혼식을 올린다고.

1979년 생인 김현우 앵커는 2005년 SBS 13기 공채 기자로 입사해 현재 SBS ‘8뉴스’ 평일 앵커로 활약하고 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는 1987년 생으로 YTN과 연합뉴스TV를 거쳐 현재 SBS 기상캐스터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는 김현우 앵커와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인들과 함께한 브라이덜 샤워 현장을 공개하면서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의 행복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바쁜 와중에도 시간을 쪼개 만남을 가지는 등 소소하고 달달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특히 두 사람은 앵커와 기상캐스터의 만남으로 지난 2016년 방송된 앵커와 기상캐스터의 사랑이야기를 다룬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을 떠올리게 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 SBS, 이여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