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RG 노유민이 인생 2막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랑이 좋다’에는 노유민이 출연했다.

이날 노유민은 커피 바리스타라는 직업으로 근황을 전했다. 아내 이명천과 7년째 운영하고 있는 카페에는 ‘노유민 코페’ ‘노유민 라떼’ 등 노유민의 이름이 들어간 메뉴들이 있었다.

노유민은 “제가 좋아하는 맛으로 만든 메뉴다”라며 “제 이름이 들어간 거라 반응이 괜찮다. 저희 매장에서만 먹을 수 있는 음료랑 브레드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내 이명천은 “내가 다 할테니 고객 응대를 맡아달라고 설득하며 시작했는데 막상하더니 본인이 커피의 맛에 빠졌다”며 노유민이 적극적으로 카페 일을 한다는 사실을 전했다. 실제로 노유민은 바리스타 1급 자격증도 따고 직원도 진지하게 교육하는 모습을 보였다.

 노유민이 이렇게 사업을 시작한 이유는 딸 노아 때문이었다. 노유민은 “딸 노아가 6개월 만에 조산으로 태어나 10여 차례 수술을 받았다”며 공식적인 병원비가 1억이 넘는다. 수입이 불규칙해서 아내가 사업을 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노유민은 노아의 근육 발달을 위해 아침마다 함께 걸어 등교할 정도로 솔선수범했다. 노유민은 “제가 이런 거 할 수 있는 건만 해도 행복입니다”라며 “처음 안았을 때 너무 가벼웠다. 그냥 눈물만 났다”고 회상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아내의 유산 배경에는 순탄치 않았던 두 사람의 만남이 있었다. 두 사람의 결혼을 양가에서 반대했고 결혼설이 매체를 통해 보도되며 스트레스를 받다보니 노아를 응급으로 출산학 ㅔ된 것이다.

다행히 현재 노아는 성장과 발달이 뒤쳐졌을 뿐 잔병 없이 건강하게 크고 있었다. 두 부부는 아이를 배려하며 더 넓은 세상을 보여주기 위해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