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가 전 남편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 생활을 폭로했다.

데미 무어는 23일(현지시각)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전날 회고록 ‘인사이드 아웃’을 발매, 이를 기념해 출연한 것.

이날 데미 무어는 전 남편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생활에 대해 가감없이 이야기했다. 데미 무어는 지난 2005년, 애쉬튼 커쳐와 결혼에 골인한 바 있다. 두 사람은 16살 연상연하 커플로도 유명했다.

데미 무어는 인터뷰를 통해 “내가 얼마나 잘났고 재밌을지 보여주고 싶어 쓰리썸을 허락했다”며 “하지만 두 번이나 애쉬튼 커쳐와 다른 여자랑 동시에 성관계를 가진 건 실수였다”고 밝혔다.

 이어 애쉬튼 커쳐가 2010년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며 “제3자를 우리 관계예 끌어들였단 이유로 그는 자신이 한 일을 어느 정도 정당화했다”고 폭로했다.

또한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 생활 중 유산 경험을 하기도 했다고. 그는 “6개월 만에 유산했다. 딸 이름은 채플린 레이였다”고 전해 충격을 줬다.

한편 애쉬튼 커쳐는 데미 무어와 2011년 별거를 시작, 2013년 공식 이혼했다. 애쉬튼 커쳐는 이혼 후, 친구였던 밀라 쿠니스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사진 = 영화 ‘바비’ 스틸컷, 애쉬튼 커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