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래원이 호흡이 가장 좋았던 배우로 박신혜를 꼽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영화 ‘가장의 보통의 연애’로 돌아온 배우 김래원의 냉장고가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MC 김성주는 김래원에게 “그동안 김태희, 송혜교, 임수정, 문근영, 정려원, 박신혜 그리고 공효진 씨까지 많은 여배우들과 함께 하셨다. 많은 배우들 중에 누구와 호흡이 제일 좋았냐”며 질문했다. 이에 김래원은 “저는 정말 운이 좋게도 좋은 분들만 만나서 드라마가 다 잘 됐다”며 철벽방어를 하자 MC들은 결국 “한 명만 말해달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그러자 김래원은 박신혜를 원 픽으로 꼽으며 “학교 후배이기도 하다. 드라마 ‘닥터스’를 찍을 때였는데 제가 영화 촬영을 하다가 간 상황이었는데 빠른 시간에 적응하고 어울릴 수 있도록 역할을 잘 해주었다”고 답했다. MC 김성주 “그럼 이번에 영화 같이 찍으신 공효진 보다 박신혜 인거냐”며 그를 몰아갔고 강기영도 같은 질문을 받자 “아무래도 공효진 누나가 제일 편했다”고 말해 김래원을 당황케 만들었다.

또한 김래원은 입금 후 환골탈태 배우 1위로 뽑히며 한 달에 15kg를 감량한 적도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했다. 그는 “영화를 찍을 때였는데 시간이 별로 없어서 운동 시간을 늘렸었다. 원래는 굉장히 많이 먹는다. 그런데 국, 찌개를 안 먹고 과일로 당분을 섭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침 40분 유산소 운동, 웨이트 1시간, 오후 40분 유산소 운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김풍은 “그럼 성격이 안 좋아지지 않냐”고 묻자 “조금 예민해지는 것 같긴 하다. 대신 많이 먹는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과거 갈비 7, 8인분에 냉면까지 먹었다고 말해 대식가임을 입증했다. 작품이 없을 땐 하루에 5끼도 먹을 수 있다고. 김래원은 “제일 많이 쪘을 때는 93kg까지 나갔지만 작품할 때는 75kg를 유지한다. 5kg를 뺄 때는 일주일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연예계 대표 낚시꾼으로 유명한 그는 1년에 200일을 낚시를 간다고 밝혔으며 그 외에는 촬영날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에 강기영은 “형은 낚시를 끊어야 연애를 할 수 있을 것 같다. 낚시를 즐기는 분도 200일은 이해하기 힘들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