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뽕 따러 가세’와 ‘아내의 맛’ 측이 가수 송가인의 프로그램 하차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4일 ‘뽕 따러 가세’·’아내의 맛’ 제작진은 “먼저 ‘뽕 따러 가세’는 ‘미스트롯’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기획한 단발성 프로젝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상보다 훨씬 뜨거웠던 시청자 여러분의 성원에 따라 송가인 본인과 제작진 역시 프로그램을 계속 하고싶다는 의지가 강했으나, 송가인이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오랫동안 팬들 앞에 서기 위해서는 건강 관리 및 휴식 기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판단이 있었다”며 “이에 따라 10월 중으로 시즌을 마무리하는 것을 최종 결정하였고, 시즌2 제작 여부와 방송 시기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라고 알렸다.

‘아내의 맛’에 대해서도 “송가인은, 송가인과 부모님을 주인공으로 한 ‘엄마의 맛’이라는 특별판을 통해 등장했던 것이며, 송가인은 최근 본업과 관련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어 출연하지 않은지 오래된 상황이었다”면서 “더불어 예정된 출연 분량 역시 현재는 없다. 다만 송가인 부모님의 출연은 당분간 이어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송가인이 ‘뽕 따러 가세’와 ‘아내의 맛’에서 하차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송가인 측은 “송가인이 지난주 ‘뽕 따러 가세’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동시에 ‘아내의 맛’ 특별판 ‘엄마의 맛’에서도 하차한다”면서 신곡 준비에 전념할 예정이라는 계획을 함께 알렸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