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 사진으로 만들어 논란을 빚은 방송인 정형돈이 직접 사과의 말을 전했다.

23일 정형돈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다”라며 사과했다.

​정형돈은 21일 진행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에서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두 줄의 검은 사선을 그었다.

이러한 장난은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 사진처럼 보이게 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공식적으로 사과하세요”, “이건 장난으로 볼 수 없다”, “사과 방송 해달라”, “도가 지나친 행동”이라며 정형돈을 비판함과 동시에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쇄도했다.

 공교롭게도 케이윌이 같은 날 실제로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거세졌다.

케이윌은 21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금호분기점 인근에서 타고 가던 카니발 승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며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당했다. 스타일리스트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고 케이윌과 매니저 등은 큰 부상 없이 병원 검진을 받았다.

정형돈은 “정형돈은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방송인 정형돈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진= MBC,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