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티아라 출신 큐리와 채널A ‘하트시그널’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장천 변호사가 일본에서 포착되며 또 한번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10일 CBS노컷뉴스는 큐리와 장천 변호사가 지난 4일 일본 후쿠오카 텐진의 번화가에서 데이트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노컷뉴스가 포착한 사진에는 큐리와 장천 변호사가 함께 일본을 찾아 의류매장에서 다정하게 있는 모습이 담겼다.

큐리와 장천 변호사는 지난해 9월에 이어 8개월 만에 두 번째 열애설에 휩싸였다.

첫 번째 열애설 때 큐리의 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공식행사에서 만난 사이일 뿐 개인적 친분은 없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장천 변호사는 지난 1월 큐리가 소속된 티아라가 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가 티아라라는 팀명으로 출원한 상표권의 부당함을 알리는 정보제출서를 특허청에 제출했을 당시 법률 대리인을 담당하기도 했다.

두 번째 열애설에 두 사람이 어떤 입장을 밝힐 지,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