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가 성스캔들에 휘말린 양준혁을 저격했다.

강병규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양불신.. 어쩜 이리 예상을 벗어나지를 않는지… ‘잘 좀 하지 그랬냐?’ 너가 나한테 예전에 했었던 말이야”라는 글을 게재했다.

강병규가 언급한 ‘양불신’은 지난 18일 교제했던 여성의 폭로로 성스캔들에 휩싸인 양준혁을 지칭하는 말로 보인다.

프로야구선수 출신인 두 사람은 2011년 양준혁의 자서전과 2012년 양준혁 야구재단을 두고 여러차례 설전을 벌여 온 사이로 정확한 내용은 알 수 없으나 양준혁을 비난한 글로 추정된다.

앞서 양준혁은 18일 과거 교제했던 여성이 양준혁의 잠든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폭로하며 성스캔들에 휘말렸다.

 이에 양준혁은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다”며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양준혁의 법률대리인 청백 공동법률사무소 측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가 확보됐고, 이는 추후 진행될 형사 절차에서 제출될 것이다. 그 증거에서 양준혁씨에게 두려움을 느끼게끔 하기 위하여 양준혁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됐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