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이동건이 아내 조윤희를 대신해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1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이동건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스페셜 MC 이동건은 “조윤희 씨가 오늘 빠질 수 없는 일이 생겨서 제가 일일 MC로 감히 앉게 됐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조윤희 씨한테 받은 게 있다고 하던데”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에 이동건은 “조윤희 씨가 ‘해투’ 촬영을 하루 못할 것 같다고 하더라. 그래서 ‘큰일이네’라고 말했는데 그 다음날에 밥도 사주고 옷도 사주더라. 그러더니 ‘오빠가 그 날 MC 해야된다. 만약 못 하면 두 배로 보상하라’고 하더라”라며 속사정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이 “‘해투’에 조윤희 씨가 나오니 모니터 하지 않게 되냐”고 묻자 이동건은 “드라마 촬영 전까지는 매주 봤다. 윤희 씨가 같이 보기를 원한다. 윤희 씨가 제 얘기를 했다 치면 그 얘기 나올 때까지 봐야 된다”고 답했다.

 끝으로 그는 과거 스테이크를 먹으면서도 아내와 손을 잡고 먹는다는 이야기에 대해 “손 놓은지 좀 됐다. 요즘은 바빠서 손은 커녕 얼굴 보기도 힘들다”고 말해 다시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