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만석이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에서 한 발언을 사과했다.

오만석은 17일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윤소호와 함께 출연했다. 두 사람은 뮤지컬 ‘헤드윅’에서 주인공 헤드윅으로 열연 중이다.

이날 DJ 김신영은 윤소호를 두고 “역대 가장 섹시한 헤드윅”이라고 소개했다.

오만석은 “진짜다. 윤소호에게 깜짝 놀란다. 옆에서 분장하고 보면 눈이 나도 모르게 자꾸 따라간다. 너무 예쁘다. 지금은 이렇게 옷을 두툼하게 입어서 그렇지 달라붙는 원피스를 입고 부츠를 신고 가발 딱 쓰면 너무 예쁘다”라며 칭찬했다.

윤소호가 “오만석 형도 만만치 않다”며 화답하자 오만석은 “저는 그냥 주점으로 따지면 캐셔로 앉아 있는 분들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돼 사과를 전했다.

 

 오만석은 18일 SNS에 “안그래도 반성하고 있었는데, 라디오 방송에서의 비유에 관한 얘기들을 들었어요. 사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된 비유의 표현을 썼습니다. 그런 의도가 전혀 아니었는데.. 조금이라도 불쾌함을 느끼셨을 분들께 정중히 사과드릴게요. 아껴주신 분들께 죄송해요 정말..”이라는 글을 올렸다.

 

오만석은 “ㅅㅎ는 젊고 무척 예쁘다 반면 난 이제 나이도 있고 화려해 보이는 듯 하지만 옛주막의 주모나 주점의 사장님들처럼 평범한 모습이다. 하지만 그분들도 나름 각자의 사연들로 가득한 인생이 있겠죠. 이게 기본적인 저의 의도입니다. 이런 얘기를 한다는 게 그렇게 나온 거예요..하지만 표현을 다 하지 않으면 분명 들리는 말이 전부가 되어 버리니..저도 잘못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어서 먼저 해명 글을 올리는 것도 그렇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튼 오해가 되었든 무엇이든 누군가에게 상처나 혐오성의 발언이 된 것에 대해 너무나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사려깊게 생각하고 말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헤드윅을 정말 사랑하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잠이 오질 않아서 저도 두서없이 글을 쓰고 있네요..안녕히 주무세요”라고 마무리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