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이벌’ 김기범이 청혼을 받았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썸바이벌 1+1 – 취향대로 산다'(이하 ‘썸바이벌 1+1’)에서는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을 둘러싼 아찔한 러브라인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은 지난주에 이어 연예인 대표 솔로남 특집 제2탄으로 김기범, 이진호, 권혁수, 천둥이 썸로맨스를 이어간다. 지난주 1부에서 취향 매칭 시간을 가졌던 썸남 썸녀들은, 마음을 확인하는 ‘중간 선택’ 시간을 가졌다.

중간 선택에서 1위를 차지한 썸남은 오랜만에 방송에 얼굴을 비춘 김기범이었다. ‘썸바이벌 1+1’ 출연을 인생 첫 소개팅이라 밝혀 더욱 관심을 모았던 그는 중간 선택에서 두 명의 썸녀에게 선택을 받으며, 아이돌 출신의 저력(?)을 과시했다. 이에 김기범은 자신이 원하는 썸녀들과 동시에 데이트를 할 수 있는 특권을 얻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김기범은 한 썸녀의 발언에 충격에 빠졌다. 김기범과 데이트를 하던 썸녀가 “기범 오빠! 결혼합시다”라며 돌발 청혼을 했던 것. “오늘 우리는 계속 취향이 맞았다. 지금 데이트까지 총 3번 통했다. 이 정도면 운명 아니냐” 는 썸녀의 발언에 놀란 기범은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잠시 고민하는 듯 보이던 김기범은 “솔직히 말해야 할 것 같다”며 신중한 태도로 입을 열었다. 그러나 이어진 기범의 대답에 썸녀는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분위기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썸녀는 “꼭 그렇게 솔직할 필요가 있었는지 모르겠다”며 원망 섞인 발언을 남겼다.

모니터를 통해 둘의 대화를 지켜보고 있던 김희철 역시 “내가 가서 도와주면 안 되냐. 기범이 저 자식 때문에 내가 미치겠다!”며 김기범을 향해 답답함을 드러냈다. 솔직해도 너무 솔직한 썸 새내기 김기범의 모습에 제작진마저 안타까워했다.

인생 첫 썸로맨스에 도전한 김기범. 김희철을 답답하게 만든 연애 순진남 김기범의 발언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그 내용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썸바이벌 1+1’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