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의 권상우가 아내 손태영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1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용집 감독과 배우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이 참석했다.

이날 권상우는 결혼과 이혼에 대해 다루고 있는 ‘두번할까요’를 촬영하며 느꼈던 생각을 전하며 “제가 영화에서나 이혼을 하겠지, 현실에서 하겠습니까”라고 웃으며 운을 뗐다.

이어 “포에버 손태영이다”라고 말해 현장에 큰 웃음을 안겼고, 이어 “열심히 행복하게 잘 살것이니까 걱정하지 마셨으면 좋겠다. 여보 알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결혼을 한 다음부터 환경이 달라지는 것이 사실이지 않나. 현장에서 작품 촬영 하는것이 가장 행복하고 좋다는 것을 요즘 더 느끼고 있다. 그래서 결혼한 다음부터는 제 상황에 맞는 작품이 오는 것에 대해 늘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일하는 것이 너무나 즐거운 시기다. 남편으로, 또 배우로 열심히 일하는 모습 보여주면 (아내도) 좋아하니까 열심히 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이정현은 “권상우 씨는 정말 너무나 가정적이다. 이런 남편을 둔 손태영 씨가 너무나 행복할 것 같다는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10월 17일 개봉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