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로 애먼 피해를 본 가운데, 동료 래퍼 이로한이 악의적인 글을 단 일부 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이로한은 17일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 글에 “욕먹을 거 감당하고 댓글 단다”며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이로한은 “가수든, 배우든,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돼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며 “해쉬스완 형이 그 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단체로 XXXXXX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깃을 정해가지고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다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 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냐”라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로한은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라며 “새벽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본다”라고 글을 매듭지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해당 남성이 정국이 맞냐 아니냐를 두고 논쟁이 벌어졌는데 일부 누리꾼이 해쉬스완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결국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 아니다”라고 해명했지만 일부 팬들은 해쉬스완을 댓글로 조롱하며 해쉬스완은 애먼 피해자가 됐다. 결국 해쉬스완은 “진짜 역겹다. 토 나온다”라고 불쾌감을 토로했으며 이후 “솔직히 나랑 다른 당사자 둘 다 잘못 없다. 부탁인데 선을 지켜달라”며 자제를 호소했다.

한편,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국의 열애설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이로한 글 전문

욕 처먹을거 감당하고 댓글다는건데 가수던 배우던 대중으로부터 공인 취급을 받는 사람들은 못 돼먹은 당신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처럼 움직이려고 존재하고 있는 게 아니에요.

이유와 명분이야 어떻게든 만들고 붙으면 생기겠지만 해쉬스완 형이 그분들에게 어떤 구체적인 피해를 줬길래 당신들이 단체로 XXXXXX을 처떠는지 모르겠는데, 어떤 신념을 가진 개인들이 단체로 모여서 타겟을 정해가지고 똥인지 된장인지도 모르고 다 몰려들어서 그의 일상생활에 지장이 갈 정도로 종일 갈구는게 정상인들이 가질 수 있는 생각이에요?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제발 사람답게 삽시다 사람답게 그렇게 싫으면 소비를 하지 말지 왜 다들 사람을 못 죽여서 안달이에요? 왜 자기들이 똥을 쳐싸놓고 애꿎은 사람한테 똥을 던져요? 스무살짜리 어린 놈이 보기에도 이 세상은 미쳤어요 새벽 동안 계속 지켜보다가 제 가슴이 답답해 미치겠어서 몇 줄 써봅니다 힘내세요.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해쉬스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