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치TV BJ 에디린이 알몸 방송사고 이후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 10일 에디린은 자신의 트위치 홈페이지에 “어제 새벽 방송이 켜져 영문 모를 이유로 제 방이 공개됐다. 마지막으로 사죄드린다. 몸이 아파 은퇴한 스트리머로 생각해주고 제발 저를 잊어달라. 쥐 죽은 듯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에디린은 지난 8일 새벽 트위치 방송을 마쳤지만 1분 동안 다시 방송이 켜졌다. 화면 속에서는 에디린이 나체의 상태로 속옷 차림의 남성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나타났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논란이 되자 에디린은 “많은 분들께 실망을 시켜드려 정말 죄송하다. 제가 방송을 준비하는 중에 컴퓨터 세팅 등을 혼자 하려다 보니 힘들어서 소개를 받고 도와주신 분이 함께 노출이 됐다”며 사건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그 분의 도움을 받던 중에 방송을 시작했는데 이후 저에 대한 구애를 적극적으로 하셨고, 감정이 크게 싹트지 않은 연애의 상태라 제가 밝힐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진지한 관계가 아닌 연애를 밝히는 것이 시기상조라 생각되었다. 이렇게 비밀로 한 것이 여러분들께 예의가 아닌 것도 알고 있어 거짓말 하는 것에 대해 너무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그럼에도 제 욕심으로 공개를 미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와 관련해서 제가 방송을 켜고 얼굴을 보여드리면서 사과하는게 도리지만 제 몸이 노출된 상황에 여러가지 억측으로 음해하시는 분들의 글을 보았다. 그 글들을 보니 방송을 켜는 것이 너무나 무서워서 이렇게 글로 남기는 것을 부디 용서해주길 바란다”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끝으로 “제가 죽어도 저의 사진들은 떠돌아다닐 것 같아 죽지 못하고 어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더이상 저에 대한 글들을 더 이상 보고 싶지 않고, 잊혀지고 싶다는 마음이 크다. 제발 나를 잊어주시길 바란다. 그냥 저에 대한 언급을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방송 은퇴를 선언했다.

한편, 에디린은 알몸 노출 사고 이후 SNS 계정을 삭제한 상태다.

사진=에디린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