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과 배우 황바울이 3년 열애 끝에 웨딩마치를 올린다.

3일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는 “간미연이 3살 연하의 배우 황바울과 오는 11월 9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전했다.

이어 “오랜 연애 끝에 아름다운 결실을 맺기 위해 올리는 결혼식인 만큼 많은 축복 부탁드린다”며 “배우자는 “3살 연하의 뮤지컬, 연극배우이며 추측성 기사는 자제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오래전부터 가깝게 지내다가 3년 전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두 사람이 연인관계로 발전한 사실 역시 이번 결혼 소식과 함께 밝혀질 정도로 두 사람은 조용히 열애를 이어왔다.

황바울은 소속사 디모스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직접 결혼 소감을 밝혔다. 황바울은 “아직 실감이 나지 않아 얼떨떨한 마음이 크다”면서도 “여자친구에 대한 사랑이 커지고 옆에서 함꼐하며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돼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결혼한 후에도 서로의 곁에서 아낌없는 사랑과 용기를 보내줄 수 있는 평생의 동반자가 되겠다”며 “축하해주시고 관심가져주신 분들 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베이비복스로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간미연의 결혼 소식에 많는 대중들이 큰 관심을 가졌다. 이어 황바울의 진심어린 소감까지 공개되며 많은 사람들이 이틀 째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하고 있다.

한편, 간미연은 1997년 베이비복스로 데뷔, 최근에는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황바울은 2006년 SBS ‘비바! 프리즈’의 MC로 데뷔했다. 배우뿐만 아니라 MC, 리포터로도 활동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