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스티븐 유(유승준)이 자신을 비판한 서연미 아나운서에게 분노했다. 서연미 아나운서는 이에 반박했고, 대중들 역시 유승준을 향한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사건의 발단은 유승준이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며 한 편의 영상을 올리며 시작됐다.

유승준이 게재한 영상에는 지난 7월 방송된 CBS 유튜브 ‘댓꿀쇼 PLUS’ 151회 일부 내용이 담겨있었다. 해당 영상은 유승준의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과 관련된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과거 자신을 유승준의 팬이라고도 밝힌 서연미 아나운서는 “굳이 왜 들어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제게는 괘씸죄가 더 있다”며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어린 시절 본 방송에는 해변을 뛰며 해병대를 자원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승준의 F4 비자 신청에 대해 “유승준은 중R국과 미국에서 활동하며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며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덧붙였다.

유승준은 이 영상을 올리며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것 같은데 나를 ‘얘’라고 하더라”라며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 기억해라”라고 불쾌한 심정을 보였다.

 이어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 준비 중에 있다”며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에 서연미 아나운서도 SNS를 통해 반박 글을 게재했다. 서 아나운서는 “전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을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과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누군가 자신의 커리어 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라고 일침을 남겼다.

유승준과 서 아나운서의 설전에 많은 대중들이 관심을 보였고 서 아나운서는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많은 대중들은 유승준이 거짓 증언을 이야기하고 법적 대응을 이야기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싸늘한 시선을 보였다.

한편, 지난 7월 11일 대법원은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을 상대로낸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파기환송심 첫 재판은 오는 20일 열린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