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과 공효진이 현실 연애를 그린 ‘가장 보통의 연애’로 만났다.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의 재회다.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과 김한결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 김래원이 전 여친에 상처받은 뒤 이별의 아픔을 술로 달래고 다음 날 아침이면 수많은 통화 기록에 후회하는 흑역사를 무한 반복 중인 재훈 역을, 공효진이 남친에 뒤통수 맞은, 사랑에 있어 누구보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선영 역에 분했다.

김래원과 공효진은 2003년 방영된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가장 보통의 연애’로 재회하게 됐다. 이날 김래원은 “정말 오랜만에 공효진씨랑 호흡을 하게 됐다. 개인적으로 그 부분에 기대를 많이 했다. 촬영이 너무 즐거웠다”고 했고, 공효진은 “래원씨랑 연기를 다시 해봤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사람들을 통해 전달만 하다가 이번에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공효진은 피하고 싶은 겨울 촬영이지만 재밌는 시나리오와 김래원에 대한 기대로 ‘가장 보통의 연애’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마음의 여유가 없는 상태였다. 고민을 많이 했는데 대본이 너무 웃겼다. 균등하게 남자 여자 이야기와 주장이 있는 것도 좋았다. 또 이 역할에 래원씨가 딱이라고 생각했고, 놓치기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김래원 역시 “비슷한 시기에 캐스팅됐는데 저는 처음부터 공효진씨와 함께하고 싶었다. 시나리오를 보고 제일 먼저 공효진씨가 생각났다”며 “제작사에도 공효진씨랑 하면 같이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의견을 전했다”는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왜 까칠한 여자인데 제가 생각났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공효진은 “저는 래원씨의 어둡고 상남자 같은 모습도 있지만 귀여운 모습들이 그리웠다. 이번에 다시 그런 연기를 하려나 싶은 마음으로 기다렸는데 ‘가장 보통의 연애’로 보여주게 됐다. 또 알던 사이었지만 16년 동안 뵌 적이 없었고, 다른 작품에서 만나길 기다렸는데 연이 닿지 않았다. 이번에 만나려고 그랬구나 싶었다”고 반가움을 표했다.


김래원과 공효진의 극과 극 성향은 영화를 재밌게 보는 관전포인트다. 김래원이 공효진과의 케미에 대해 “영화 안에서는 둘이 안 맞는다. 성격 차이가 너무 나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재밌을 것 같다”고 하자, 공효진은 “실제도 성격이 잘 안 맞는다. 그 모습이 영화에 그대로 나온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6년 전과 현재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김래원은 “공효진씨는 16년 전에도 연기가 자연스럽고 훌륭했다”며 “이번에도 역시 독창성이 있으면서 자연스럽게 연기하더라. 연기를 어떻게 저렇게 자연스럽게 할 수 있을까 새삼 놀랐다”고 감탄했다.

공효진은 “16년 전에 드라마를 할 때는 지금보다 많이 어렸다. 어디서 나오는지 모르는 자신감이 뿜뿜할 때였고 바쁘고 정신없고 생각할 것들이 많았던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근래에 래원씨의 모습을 보면서 꼭 한 번 다시 연기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눈사람’과 완전히 다른 캐릭터로 연기하는 거라 새로웠고, 역시나 멋있었다”고 마음을 전했다.

또한 “래원씨가 현장에서 수다스럽지 않고 묵묵하게 잘 있는 편이다. 사람이 어쩜 저렇게 무던할까 했는데 영화에서는 재치가 넘치는 모습이더라. 쉴 때 에너지를 응축했다가 연기할 때 쓰는 사람이구나, 영리한 사람이구나 했다”고 말했다. 이후 공효진은 김래원에게 “감사했고 즐거웠어요 래원씨”라고 인사를 건넸고, 김래원은 “제가 더 감사합니다”라고 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사진 =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