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연구가 백종원의 이름을 딴 ‘백종원 피자’가 탄생했다.

4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롱피자집 사장에게 자신의 이름을 딴 신메뉴 레시피를 전수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롱피자집 사장은 신메뉴를 연습한 결과 달걀이 흘러넘쳐 모양이 제대로 잡히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롱피자집 사장은 다양한 크기의 달걀과 메추리알을 사용했지만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했고, 백종원은 직접 롱피자집 사장이 피자를 만드는 과정을 지켜봤다.

백종원은 곧바로 문제점을 해결할 방안을 찾아냈고, 밀가루를 이용해 소고기 양념이 계란을 막아줄 수 있도록 만들었다. 더 나아가 롱피자집 사장은 신메뉴 이름에 대해 백종원의 이름을 따서 ‘백종원 피자’라고 지어도 괜찮은지 물었다. 이에 백종원은 자신의 이름을 사용하는 것을 허락했고, 책임감 있게 가게를 운영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규현은 롱피자집에 방문해 첫 번째로 ‘백종원 피자’를 시식했다. 규현은 과거 ‘강식당3’에서 피자를 만든 경험이 있는 만큼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고, “반죽에 소금만 쓰시냐. 설탕이랑 기름도 넣으시냐”라며 전문적인 지식을 자랑했다. 그러나 롱피자집 사장은 “저희는 반죽 안 쓴다. 냉동 쓴다. (납품) 받아서 쓴다”라며 밝혀 규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히 규현은 피자를 시식한 후 백종원이 만든 레시피가 맞는지 물었고, “저는 느끼한 걸 좋아하는 편이라서 잘 먹는데 느끼한 거 힘들어하시는 분들은 헤비할 수도 있을 것 같다”라며 아쉬워했다.

이때 상황실에서는 피자를 먹는 순서가 잘못됐음을 깨달았고, 곧바로 정인선이 투입돼 규현에게 제대로 된 순서를 알려줬다. 규현은 정인선이 알려준 순서를 지켜 피자를 다시 시식했고, 그제야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