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기원과 황은정이 결혼 5년 만에 이혼했다.

9일 윤기원 측 관계자는 “윤기원과 황은정이 지난해 말 협의이혼했다”고 엑스포츠뉴스에 밝혔다. 이혼 사유 등 자세한 사항은 사생활이기 때문에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전했다.

윤기원과 황은정은 지난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로 인연을 맺었고, 2012년 5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자기야’ 등의 예능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으나, 결혼 약 5년 만인 지난해 말 결별하며 관계에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