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송유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한다. 그가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 가운데 뜻밖의 새로운 인물이 등장했다.

4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백지영, 선미, 이석훈, 송유빈이 출연하는 ‘나의 노래는’ 특집으로 꾸며진다.

송유빈은 심경을 고백한다. 그는 최근 의도치 않은 논란에 휩싸여 하루 종일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화제의 중심에 섰다.

송유빈은 아이비아이 출신 김소희가 키스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송유빈과 김소희는 SNS에 이미 결별한 사이라고 밝혔다. 송유빈이 ‘라디오스타’에서 이번 일을 언급할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솔직해야 하는 거 알죠?”라는 MC들의 말에 그는 조심스럽게 입장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뜻밖의 인물의 등장으로 논란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이어 송유빈은 진로에 대한 고민도 언급했다. 가수를 그만두고 다른 직업을 찾으려 했다는 그는 배우 송중기 덕분에 마음을 다잡았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태양의 후예’ OST 제안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송유빈은 개인기로 재미와 놀라움을 선사한다. 평소 개인기에 엄격하기로 유명한 김구라마저 “드디어 찾았다!”라며 매우 흥분했다.

송유빈은 데뷔 이후 대박 조짐을 느꼈던 사연을 털어놓는다. 녹음 도중 갑자기 정전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실제로 그때 녹음했던 음원이 잘 됐다고 고백하며 미신을 맹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그로 인해 시작된 ‘샤머니즘’ 토크가 계속 이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