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문지애가 아들과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문지애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강릉으로 이동했다. 양떼목장에서 양 홀릭된 범민. 애 안고 언덕오르느라 허리삐끗한 범민아부지. 힘들고 진이 빠졌지만 애가 너무 좋아하니 고생도 기쁜 게 애미의 맘인가. 초가을 수영도 좋았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문지애는 양떼 목장에서 아들을 안고, 환하게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이어진 사진 속 문지애는 수영장에서 아들과 물놀이를 하며 휴가를 즐기고 있다.

한편 문지애는 2012년 전종환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사진=문지애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