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문정원이 자존감이 낮았었던 과거를 언급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안녕하세요’에는 제이쓴, 문정원, 천명훈, 라붐이 출연해 사연자들과 고민을 함께했다.

이날에는 결혼을 한지 1년도 안된 신혼부부이지만, 자존감이 낮은 아내 때문에 힘든 결혼 생활을 하고있다는 남편이 고민의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남편의 말에 따르면 아내는자존감이 너무 낮아서 예쁘다는 칭찬을 해도 거짓말이라며 화를 내고, 또 배달 음식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타인과 대면하는 것에도 굉장히 힘들어 한다고 했다. 특히 아내의 낮은 자존감으로 인해 남편을 향한 불신도 점점 커지고, 이혼 이야기까지 한다면서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이영자는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에게 “남편이 연예인이다보니까 아내로서 걱정이 되는 부분이 없었느냐”고 궁금해했고, 문정원은 “신혼 때는 걱정이 됐던 것이 사실”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오빠(이휘재)가 옛날에는 예쁜 여배우분들과 콩트나 시트콤을 찍은 적이 많았다. 그런 모습을 보면 ‘저렇게 아름답고 예쁘신 분들이랑 호흡을 맞추는데, 내가 감히 오빠랑 될까?’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태균은 “그런데 지금은 아내만 바라보는 멋진 남편 아니냐”고 친구를 두둔했고, 이에 문정원은 “맞다. 기력만 찾으면…”이라고 돌직구를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