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장동민이 미성년자인 래퍼 하선호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해 논란에 휩싸이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XtvN ‘플레이어’에서는 Mnet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플레이’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선호가 지원자로 등장해 랩을 선보이며 심사위원인 장동민에게 “이 정도 했는데 (합격) 목걸이 주셔야죠”라고 말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원해요? 저도 전화번호를 원한다”라고 말하자 하선호는 “저 아직 18살인데”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장동민은 탈락을 외쳤고 방송 자막에는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그러자 방송 직후 ‘플레이어’ 홈페이지에는 네티즌들의 항의글이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미성년자에게 전화번호를 요구한 장동민의 발언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제작진이 해당 장면의 문제를 인식하고도 유머로 소비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장동민의 하차와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이러한 반응이 지나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프로그램 특성상 해당 장면은 콩트로 짜여진 것이며 장동민은 하선호가 미성년자인 것을 미리 알지 못했기 때문에 문제되지 않는다는 것. 또한 “개그는 개그로 받아들이자”는 의견도 덧붙여지고 있다.

이처럼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플레이어’ 측은 “논란이 되고 있는 장동민의 발언에 제작진이 확인 중이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이에 ‘플레이어’ 제작진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X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