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연수가 SNS로 괴롭힘음 당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2일 박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했음을 밝혔다.

박연수는 고소 접수증과 휴대전화를 통해 받은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공개수배를 한다. 남 아픔 가지고 약 올리고 사라지고, 기자한테 꾸며낸 이야기로 제보해서 기자가 애들 아빠랑 통화 후 제게 오히려 ‘힘내시라’고 문자 오게 한 제보자 그녀”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 “꾸며낸 이야기로 인터넷에 유포하고, 전 두번의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ID 추적 불가로 수사종결. 인스타 쪽지로 입에 담기도 힘든 욕을 하고, 차단했더니 지아(딸) 생일로 아이디 만들고 또 들어와서 욕을 한다”고 말했다.

박연수는 “지아폰, 제폰으로 몇 번째 다른 사람 사칭을 하고, 말을 걸어 와서 약올 리고 탈퇴하고, 이제는 정말 못 참겠다. 우리 둘 번호를 알고 지아 생일을 알고, 너무나 저희 가족을 잘아는 사람인데, 몇 년동안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그녀. 제발 찾아내고싶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하 박연수 인스타그램 글 전문 

공개수배합니다
핸드폰번호로 다른사람 사칭해서
남의 아픔가지고 약올리고 사라지고
기자한테 꾸며낸 이야기로 제보해서
기자가 애들아빠랑 통화후 제게
오히려 힘내시라구 문자오게한
제보자 그녀
꾸며낸 이야기로 인터넷에 유포하고
전 두번의 고소장을 접수했지만
ID추적불가로 수사종결
인스타쪽지로 입에 담기도 힘든
(캡쳐한거 올리기도 힘들정도)
욕을하고 차단했더니 지아생일로
아이디 만들고 또들어와서
욕을합니다. 지아폰 제폰으로
몇번째 다른사람 사칭을 하고
말을걸어 와서 약올리고 탈퇴하고
이제는 정말 못참겠습니다
우리둘 번호를 알고 지아생일을알고
너무나 저희가족을 잘아는사람인데
몇년동안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그녀
제발 찾아내고싶습니다

사진 = 박연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