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배우 유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인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지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특별할 것 없는 일상 사진이었지만 공개된 사진 속 유이는 너무나도 마른 몸매에 소멸 직전의 얼굴 크기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말랐다”, 꿀벅지 였을 때는 건강해보여서 좋았는데”, “어디 아픈건가” 등 그를 걱정하는 반응을 내비쳤다.

특히 유이는 과거 애프터스쿨 활동 당시 ‘꿀벅지’라는 신조어를 탄생시켰을 만큼 건강미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스타이기에 팬들의 걱정은 더욱 컸다.

한편, 유이는 지난 3월 KBS 2TV ‘하나뿐인 내 편’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얻었다.

사진=유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