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 WHAT?!’ 박해미가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아들 황성재를 언급하며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29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최초의 창작 랩뮤지컬 ‘SO WHAT?!'(이하 ‘쏘 왓’)이 총감독 박해미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쏘 왓?!’은 독일의 대표 극작가 프랑크 베데킨트의 원작 ‘사춘기’를 기반으로 다룬 최초의 창작 랩뮤지컬이다. 성에 눈뜨기 시작한 청소년들의 불안과 이를 억압하려는 성인들의 권위 의식의 대립을 밀도있게 그린 ‘청소년 성장 뮤지컬’이다. 뮤지컬 제작사 해미컴퍼니 대표인 배우 박해미가 기획과 제작, 총감독을 맡았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쏘 왓’의 주인공 멜키오 역에 황성재가 캐스팅 됐다는 것이다. 황성재는 ‘쏘 왓’으로 뮤지컬에 데뷔(엑스포츠뉴스 단독보도)하는 신인 배우이면서, 박해미의 아들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박해미는 “성재도 정식 오디션을 다 거쳤다. 성재는 ‘박해미 아들’인 것을 철저하게 감추려고 했다. 저는 ‘편하게 지내자’고 했는데 거부하더라”고 웃으며 “아들이 엄청 부담이 됐을거다. 아들은 기사가 나오면 먼저 댓글부터 본다. 저는 알려진 사람으로서 악플도 운명이라고 생각하고 신경을 전혀 쓰지 않는데, 성재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니까 악플을 신경을 쓰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해미는 선배 배우로 봤을 때 ‘배우 아들’의 모습에 대해 “가능성이 있는 친구”라면서 호탕하게 웃었다. 그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열심히 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다. 만약에 성재가 실력이 없었으면 무대에 안 세웠을 거다. 그럼 집안 망신이지 않나”면서 아들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또 박해미는 “아들이 공연 팀에서 막내다. 그래서 궂은 일을 다 맡아서 한다. 나는 그런 모습을 가만히 보고 있는다. 아들과 함께 하는 것이 든든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쏘 왓’은 오늘(29일) 서울 종로구 원패스아트홀에서 첫 공연된다.

사진 = 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