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환과 율희가 쌍둥이 임신 소식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이하 ‘살림남2’)에는 최민환-율희 부부가 임신 사실을 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짱이는 유독 율희에게 매달리고 보채는 모습을 보였다. 최민환은 “아이가 자꾸 칭얼대는 느낌이 든다. 왜 그러지? 싶다”는 고민과 함께 자신의 어머니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짱이의 상황, 율희의 컨디션 등을 고려하며 임신임을 추측했다. 더불어 “아기 코끼리 두 마리가 몸은 하늘 색이고 귀는 핑크색인데 너희 방으로 들어가더라. 이게 태몽이라더라”고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이어 산부인과로 향한 최민환-율희 부부. 초음파를 하러 간 율희를 기다리는 최민환은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돌아온 율희는 “맞대요”라며 조심스럽게 미소를 지었다.

 특히 의사는 “지금 아기집은 하나인데 아가가 두 명으로 확인됐다. 쌍둥이 임신이다”라고 말해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특히 시험관, 난임 시술 등을 포함해 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1%밖에 되지 않는다는 소식에 두 사람의 눈은 더욱 커졌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최민환은 “‘정말 나에게 일어난 일인가?’ 싶었다. 심장이 정말 심장 소리가 들릴 정도로 크게 뛰더라”며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율희 역시 “아기가 한 명 더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눈물이 떨어지더라”며 임신소식을 접했을 때 마음을 전했다.

집으로 돌아가며 율희와 최민환은 부모님에게 쌍둥이를 임신했다고 밝혔다. 예상치 못하게 쌍둥이를 품에 안게 된 최민환의 부모님 역시 믿기지 않는 듯 연신 초음파 사진을 들여봤다.

최민환의 어머니는 “쌍둥이라고 하니 말로 표현을 못하겠더라. 너무 좋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최민환 아버지 역시 “집안에 쌍둥이 유전자가 없다고 들었는데 정말 대박이다.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최민환은 “짱이를 처음 가졌을 때는 가족들은 정말 큰 축복이었다. 하지만 밖에 나가서 이야기를 할 때는 조심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그래서 짱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 쌍둥이가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태어나길 간절히 바란다”며 “태어날 둘째, 셋째까지 세상의 걱정 없이 잘 키우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율희는 곧 태어날 쌍둥이에게 “엄마에게 찾아와줘서 고맙다. 엄마가 부족하고 어리지만, 열심히 노력해서 멋진 엄마가 될테니 건강하게만 자라줬으면 좋겠다”는 뭉클한 영상 편지를 남겼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