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권민중이 최근 화상을 입었던 사실을 고백했다. 그를 걱정했던 팬들은 권민중의 고백에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는 권민중이 출연해 시청자들과 만났다. 하지만 이날 방송에서 권민중의 얼굴에 흉터가 보였고, 이에 시청자들은 권민중에게 걱정어린 시선을 보냈다.

이에 28일 권민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불타는 청춘’ 방송 보시고 DM이나 댓글로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이렇게 대신할게요”라면서 장문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사실은 6월 시작하자마자 얼굴을 좀 심하게 다쳤다. 눈가에서부터 양쪽 뺨 전체(머리카락이 닿는 부분 거의 다)에 화상을 입었다. 너무 놀랐고, 정말 ‘배우 인생은 끝났다’고 생각할만큼 심각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다행하게도 빠른 응급처치와 병원 치료로 흉터는 안 생길거라면서 “기적이라고 할만큼 많이 나았다. (‘불타는 청춘’) 가평 촬영 때 가려보려고 했는데 폭우와 더위 때문에 열이 올라 상처가 도드라져 보이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권민중은 “치료에는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은 부위가 좀 넓기는 하지만, 그냥 잡티 정도로 연하게 남았다.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꾸준히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 아니니 걱정 안하셔도 된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권민중의 모습에 많은 걱정을 했던 누리꾼들은 권민중의 고백에 빨리 낫기를 바라는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며 그를 응원했다.

사진 = 권민중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