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소유진이 남편 백종원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소유진이 스페셜DJ로 참여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태균은 소유진이 등장하자 “정말 예쁘다. 세 아이의 엄마라는 것이 믿겨지시냐”면서 소유진의 외모를 칭찬했다. 이를 들은 소유진은 부끄러워하면서 “6살, 5살, 2살 세 아이의 엄마”라고 웃었고, 이에 김태균은 “남편(백종원)과의 사랑이 대단하시다”고 장난쳐 웃음을 줬다.

그동안 많은 방송을 해온 소유진이지만 ‘컬투쇼’ 스페셜DJ에는 긴장한 모습을 보이면서 “어제 남편이랑 이야기를 나누다가 오늘 ‘컬투쇼’ DJ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러고나니까 갑자기 너무 긴장이 되고 떨리더라”고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청취자들은 소유진의 등장에 그의 남편 백종원을 향한 질문을 쏟아냈다. 소유진은 ‘백종원이 요리를 많이 해주느냐’는 물음에 “그런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다. 요리사분들이 집에서는 요리를 거의 하지 않지 않나. 그런데 백종원 씨는 매일 요리를 해준다”며 웃었다.

이어 “저는 항상 맛있는 것을 먹는다. 오늘은 된장찌개를 먹고 왔다. 어제는 전복 장아찌를 해줬다”며 “그런데 아이들 요리는 제가 담당한다. 또 남편이 출장이 많아서 그럴 때는 또 제가 요리를 한다”고 덧붙였다.

또 ‘백종원과 어떻게 만났느냐’는 물음에는 “자연스러운 만남의 자리였다. 편안한 자리였다보니까 서로의 매력이 어필이 됐다. 백종원이 먼저 어필을 했다. 결혼하고 나서 너무 행복하고, 항상 행복하다”고 답했다.

그리고 소유진은 남편과 생리현상을 트는 것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청취자에게 “남편이 나이도 있다. 혼자 50년을 산 사람이다. 그런 생리현상은 자연스러웠다. 저도 그게 편했다. 그런 스트레스까지 있으면 안되지 않나. 남편이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니까 저도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연애할 때는 저도 고민했는데, 결혼해보니 언제 그런 고민을 했나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소유진은 “아이들을 데리고 제주도에 자주 가는 편이다. 제가 평소에는 노메이크업으로 다닌다. 그래서 창피해서 모자를 쓰고 다니는데, 만약에 저를 알아보셨으면 아는 척 해주셔도 된다. 저는 괜찮다. 그런데 저의 노메이크업을 보신 분들이 안 괜찮으신지 아는 척을 안 해주신다”고 말해 또한번 웃음을 줬다.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