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승원이 무탈한 삶을 원한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유퀴즈 셀럽 자기님 2호’로 시민 차승원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유퀴즈 셀럽 자기님 2호’로 차승원이 등장하자 “내가 아는 형님 중 멋있는 형님이다. 저 형은 실루엣이 기가 막히다”고 칭찬했다.

차승원은 ‘수많은 프로그램 중 왜 여길 나왔느냐’는 질문에 “이 프로그램의 색깔, 결이 좋았다. 시민 분들을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하고 선물도 드리고 하는 진솔함이 마음에 와닿았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여기 나오면 휩쓸려서 얻어걸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은 올해 50세가 됐음을 밝히며 나이가 들었다고 느끼는 순간에 대해 “예전에는 기초대사량이 좋아서 한 끼만 굶으면 금방 다이어트가 됐다. 요즘은 그게 잘 안된다. 그래서 유재석을 보면 대단한 것이 허리가 28 정도 될 것이다. 몸이 이 정도 되면 모질고 독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자신의 인생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차승원은 “지금은 인생의 답보다. 그런데 그렇게 싫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는 “왜냐하면 무탈하게 지내는 것이 가장 어렵다. 지금 답보 상태라는 건 커다란 일 없이 그냥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차승원은 ‘지금 평범한 삶을 살고 있느냐’는 질문에 “난 평범한 삶이 될 수 없다. 난 평범한 삶은 포기했다. 단, 조금 무탈하게 하루하루가 지났으면 좋겠다”며 “전반적으로 평범하게 산다는 것은 나를 모르는 분들 또한 다 행복하고 평범해져야 나도 평범해진다”고 답했다.

이어 “남이 불행한데 내가 평범하게 살 수 있을까? 그래서 요새 들어서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잘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