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한 여배우를 후원해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5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는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조국이 톱스타급 여배우를 밀어줬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국과 여배우 사이에 조국의 동생 조권이 있으며, 조국과 여배우가 만난 적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여배우의 정체에 대해선 “나이가 조금 있지만 조금 예쁘다”며 “결혼했지만 이미 이혼했다. 이혼이 기사로 알려지진 않았다. 결혼 당시에도 가정이 화목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주장에 ‘조국 여배우’에 대한 관심과 추측이 이어졌다. 여러 여배우의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다. 이에 조국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