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아프리카 TV BJ로 활동 중인 BJ 양팡에게 거액의 후원을 한 팬이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지만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한 매체는 양팡에게 3000만 원 상당의 별풍선을 후원한 BJ양팡의 열혈팬과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제보자 A씨는 “열혈팬은 전통적으로 소원권이라는 것을 받는데 양팡에게 ‘식사를 하자’고 했으나 들어주지 않았다”며 “금전적 피해보다 약속 이행을 하지 않았다는 배신감과 상실감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매체는  “A씨가 ‘119가 자신을 구조하려 한다’면서 ‘끝까지 직진하겠다’며 A씨의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했다”고 전했다. 이후 해당 매체의 신고로 경찰은 수사에 나섰으나 A씨를 찾지못했다.

A씨는 “TO 양팡. 없는 약속들이었다. 환불하라. 엄마, 누나 미안”이라고 적힌 글을 찍은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결국 A씨는 구조대에 의해 발견되어 가족들에게 인계됐다. A씨는 현재 집에서 보호받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사진 = 양팡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