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승준이 사증발급거부처분 파기환송심을 앞두고 심경을 고백했다.

유승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오랜만에 인사를 드린다”며 “잘 지내고 있다. 이사하고 딸들 키우느라 바빴는데 심겨의 변화가 좀 있었다. 내 삶의 방향성에 있어서 다른 마음이 들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와 함께 유승준은 자신을 옹호하는 한 팬의 SNS계정을 공유하기도 했다. 유승준은 “퍼다가 날라 달라”며 “링크걸고 팔로우 지인분들께도 추천해주시라고 부탁드리는 거다. 감히 용기내서 부탁드린다. 태어나서 처음으로”라고 말했다.

유승준은 해당 SNS계정을 “나와 관련된 진실을 밝히는 계정”이라고 소개했다. 유승준은 “무슨 말만 하면 변명하는 것처럼들려서 끔찍한 세월이었다. 내입으로 하면 변명같이 들려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도 모르던 걸 많이 알게 된 것 같다. 내 입장에서는 나를 이렇게 끝까지 믿어주고 이해하려고 노려해주고 진실을 정리해주고 짚어주는 게 너무 고맙다”고 감사를 전했다.


끝으로 유승준은 “할 말은 많은데 하지 않겠다. 나중에 진실은 밝혀지게 돼있고 진실이 밝혀지지 않는다고 해서 진실이 아닌 것은 아니다”라며 “에너지와 시간을 너무 낭비하지 않는 내가 될  거고 그런 여러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난달 11일 대법원은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이에 유승준은 오는 9월 20일 서울 고등법원에서 파기 환송심을 앞두고 있다.

사진 = 유승준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