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가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미나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폭염에 남양주 집 와서 무성하게 자란 잔디 깎고 텃밭 정리하고 더위 먹고 냉면 먹고 장 보고. 남편은 잔디 깎느라 힘들어서 쓰러지고~”라고 적었다.

미나는 “쉬는 날은 유투브 촬영날. 오늘은 액션캠을 두고 와서 더 힘들었네요”라며 근황을 알렸다.

미나는 뚜렷한 이목구비와 잡티 하나 없는 피부 등으로 상큼한 미모를 자랑했다. 류필립은 소파에서 잠을 자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나와 류필립은 17살 연상연하로 지난해 7월 결혼했다.

사진= 미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