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주호민이 발달장애를 가진 첫째 아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주호민은 15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기사가 이리 많이 날줄이야… 그렇습니다. 발달장애 아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부모님들 파이팅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첫째 아들 선재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주호민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펄이 빛나는 밤 21/03/13: 선재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첫째 아들의 발달장애를 고백했다.

영상에서 주호민은 “제 얘기를 하나 할 게 있다”고 운을 뗀 후 “사실 첫째 선재가 발달장애가 있다. 자폐라 그러죠. 의사소통이 잘 안 된다”고 밝혔다. 주호민은 슬하에 첫째 선재, 둘째 선율을 두고 있다.

그러면서 “원래 초등학교도 작년에 들어갔어야 한다. 이제 9살인데 이번에 들어갔다. 작년에 너무 준비가 안 돼서 ‘이 상태로 어떻게 학교에 갈 수 있을까’ 이래서 1년을 쉬고, 9살이 된 올해 갔다. 지금 생각하면 작년에 보냈어도 별 상관은 없을 것 같다. 코로나 때문에 한 게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사도 자주 다니고 파주에 있다가 광진구에 있다가 분당에 있다가 지금은 고기동에 있지 않나. 그런 것도 전부 첫째한테 맞춰서 옮기게 된 것”이라며 “이걸 알게 되면 저의 행동 패턴이 다 설명이 된다. 방송 중에도 집에서 전화가 오면 튀어가는 이유, 어느 순간부터 만화 스토리를 직접 안 쓰게 됐던 것(도 마찬가지다)”라는 말로 그간 말하지 못했던 자신의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말을 잘 안 했다”는 주호민은 “굳이 말 할 필요가 있나 싶은 생각이 제일 컸고, 당연히 침착맨이나 지인들은 다 알고 있다. 불특정다수에게 알리는 건 조심스럽더라. 괜히 다큐로 받아들이게 될까봐 그런 것도 있고, 그런 게 나쁘게 악용될까봐”라며 아들의 발달장애를 알리지 않았던 이유도 밝혔다.

또한 그는 “언젠가는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최근에 오윤아 님께서 예능프로그램에 발달장애 아드님과 나온 걸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오윤아와 아들 민이의 모습에 큰 영향을 받았다고 전한 후 “저도 이제는 첫째 얘기를 종종 하려고 한다. 되게 힘든 것도 많은데 재밌는 에피소드도 되게 많다. 제가 재미 중독자이다 보니까. 이런 이야기들을 앞으로 만화나 영상으로 천천히 풀어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글 / 엑스포츠뉴스
사진 / 주호민 유튜브·인스타그램